김재중 "'코로나19' 감염됐다" 만우절 농담, 거듭 사과 했지만…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농담을 해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 에 감염됐다"고 알리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친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할 뿐"이라는 내용의 글을 썼다.

가수 겸 배우 김재중. [정소희 기자]

그러면서 그는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해당 글이 올라온 직후 관련 보도가 잇따르자 김재중은 최초 글을 올린 지 한시간이 채 되지 않아 해당 글을 수정해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수정한 글에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아픈 일"이라며 "현재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고,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 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깁시다"면서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세에 따라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나친 농담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전 세계 수만명의 사람이 생사가 오가는 데 이런 장난은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만우절 농담으로는 감당 못하는 농담이다. 그냥 글을 지워달라"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예인 김**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이날 게재됐다. 2일 오전 8시 30분 기준, 1만 1513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