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빵’ 백희나, 한국인 최초 아동문학계 노벨상 수상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그림책 ‘구름빵’의 백희나 작가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했다. 상금은 50만 달러(약 6억1천200만원)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은 ‘말괄량이 삐삐’를 쓴 스웨덴의 대표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02년 스웨덴 정부가 제정한 상이다. 올해는 67개국 240명이 후보에 올랐다.

심사위원회는 백 작가에 대해 “놀라운 감각으로 영화 같은 그림책을 통해 외로움과 결속력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며 “작품은 경이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며 감각적이고 아찔하면서 날카롭다”고 평가했다.

또 “직접 만든 피규어와 조명, 사진을 배경으로 한 독특한 시각적 스타일을 지닌 작가”라며 “독창적인 기법과 예술적인 해법을 통해 이 장르를 개발하고 재탄생시켰다”고 덧붙였다.

백희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공식 트위터]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난 백 작가는 이화여대 교육공학과 졸업 후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구름빵’으로 2005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됐다. 2013년에는 한국출판문학상을 수상했다.

‘구름빵’은 2004년 출간됐다. 고양이 남매가 두둥실 하늘로 떠올라 아침을 거른 채 허둥지둥 출근한 아빠에게 구름빵을 갖다주는 내용이다. 구름으로 만든 빵을 먹고 떠오른다는 상상력과 따뜻한 가족애가 담겼다.

2011년 영어로 출판되는 등 10여개국에서 번역 출간됐으며 TV애니메이션과 뮤지컬로도 제작돼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백 작가는 출판사와 저작권을 일괄 양도하는 이른바 ‘매절계약’을 맺어 인세 수익이 1850만원에 불과했다. 백 작가가 출판사 등을 상대로 저작권 소송을 냈지만 1·2심 모두 패소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