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코로나19 위기 속 돋보인 삼성의 사회적 책임경영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시계 제로' 상황에 빠졌다. 생산, 소비, 투자 등은 모두 얼어붙었고, 기업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허리띠 졸라매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잊지 않는 게 있다. 나눔 활동 등을 통한 '사회적 책임' 경영이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삼성이 적극 나서며 본보기가 되고 있다.

삼성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디스플레이·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카드·삼성증권 등 계열사의 해외 지사와 법인을 활용해 확보한 마스크 28만4천 개와 고객사로부터 기증받은 마스크 5만 개 등 총 33만 개를 대구 지역에 기부했다.

단순한 기부에만 그치지 않고, 생산 현장에 직접 뛰어들기도 했다. 삼성은 지난달 3일부터 E&W(경기도 안성시), 에버그린(경기도 안양시), 레스텍(대전광역시 유성구) 등 3개 마스크 제조기업들에 제조전문가들을 파견해 생산량 증대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삼성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또한 마스크 생산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일부 기업들의 장비 세팅과 공장 가동을 돕고, 금형을 제작해 제공했다. 해외에 금형을 발주할 경우 수급에 최소 1개월 이상이 소요된다. 하지만 삼성전자 정밀금형개발센터에서 7일 만에 금형을 제작, 제공하며 기간을 대폭 단축시켰다.

정부와 협력해 마스크 핵심 원자재 수입 지원에도 나섰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 정부가 지정한 해외 필터 공급업체와 구매 계약을 체결한 후 이를 수입해 조달청에 납품하는 방식이다. 이같은 '구매대행' 서비스를 통해 통상 6개월 이상 소요되는 수입 절차를 1개월 이내로 단축했다.

지난달 3일에는 영덕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 환자용 생활 치료센터로 제공한 데 이어 삼성의료원 의료진을 영덕연수원으로 파견했다. 또한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 총 300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도 했다.

삼성의 이같은 행보는 "사회에 보탬이 되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이 부회장은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국민의 성원에 우리가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혁신"이라고 언급하며, 미래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면서도 항상 '국민',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올해 첫 현장 경영을 통해 던진 메시지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지난 1월 2일 경기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 연구소에 방문해 "우리 이웃,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자 100년 기업에 이르는 길임을 명심하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시장 기대치를 하회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어려움 속에도 아낌없는 지원으로 '고통 분담'에 나서는 모습이 재계에 귀감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삼성의 이같은 행보는 사회 한켠에 자리 잡은 '대기업은 이익에만 치중한다'는 선입견을 깨는 데도 충분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