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컨, 원주시청에 대량접속제어 솔루션 'TRACER v2.0' 공급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주식회사 웰컨(대표 조호성)은 원주시청에 대량접속제어(순번대기) 솔루션인 'TRACER v2.0'을 공급했다고 1일 밝혔다.

원주 시청에 공급된 'TRACER v2.0'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는 원주시청 홈페이지의 안전한 운영을 위해 도입됐다. 확진자 문자정보를 수신한 원주 시민들이 코로나19 주요 정보와 추가 확진자들의 이동 경로를 조회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원주시청 홈페이지에 접속하면서 발생하는 서비스 지연과 장애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다.

대량접속제어(순번대기) 기능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일원화하여 제공하는 방식을 이용했다. 또한 실시간 접속자 정보와 조회 내용을 모니터링하여 실시간 접속자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한다.

원주시청 홈페이지 대기화면.

조호성 웰컨 대표는 "대량접속제어(순번대기) 솔루션을 이용할 경우 별도의 홈페이지 수정 없이 긴급히 발생하는 접속자 폭주상태에도 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TRACER v2.0'은 어플라이언스 일체형으로 제공되어 설치·적용에 소요되는 시간이 1시간 내외로 짧은 것이 특징이다. 장비 설치만으로 대량접속제어(순번대기) 및 접속자의 모니터링의 모든 기능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동일 브라우저에서 다중 탭으로 접근하는 사용자를 한명으로 구분하고, 매크로와 같은 자동 프로그램을 제외한 실제 사람의 접속만을 허용하여 오랜 기다림 없이 빠르게 접속하여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웰컨은 조달청 나라장터에 'TRACER v2.0'을 등록함으로써 대량접속제어(순번대기)가 긴급히 필요한 지자체들이 편리하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웰컨은 지자체에 맞는 주요 기능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명진 기자 p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