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3일만에 소폭 하락…1700 하회

코스닥 2%대 상승…진단키트株 대거 상한가


[아이뉴스24 류은혁 기자] 국내 증시가 혼조세를 보인 가운데 코스피는 3일만에 하락으로 돌아선 반면 코스닥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26일 코스피지수는 미국 정부와 의회가 2조달러의 초대형 경기부양책에 합의한 데다 한국은행도 환매조건부채권(RP)의 무제한 매입을 통해 양적완화에 나서기로 하면서 장중 1%대 후반까지 상승했지만 오후들어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거세지면서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52포인트(1.09%) 하락한 1686.24을 기록했다. 개인이 7천177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천312억원, 2천150억원 순매도했다.

이날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대부분 하락했다. 현대차가 0.47%의 상승률을 보인 반면 삼성전자(-1.75%), SK하이닉스(-4.50%), 삼성전자우(-1.69%)는 내렸다.

업종별로는 혼조세를 보였다. 생명과학도구 및 서비스(19.09%), 창업투(10.39%), 건축제품(8.06%) 업종이 오른데 반해 석유와가스(-4.18%), 전기제품(-2.62%), 게임엔터테인먼트(-2.31%)는 내렸다. 이날 상한가 종목은 파미셀, 신풍제약 등 6개였고, 하한가 종목은 컨버즈 1개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93포인트(2.16%) 오른 516.61에 마감, 3일 연속 상승했다. 개인이 1천598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15억원, 535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중 씨젠(29.97%), 셀트리온제약(6.80%), 코미팜(19.25%)을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67%), 에이치엘비(-2.13%), CJ ENM(-0.50%)이 내렸다.

이날 상한가 종목은 씨젠, EDGC, 수젠텍 등 26종목이었고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특히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기승을 부리면서 진단키트 수요가 폭발할 것이란 기대감에 관련 종목들이 급등했다.

한편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9원 오른 1232.8원에 마감됐다.

류은혁기자 ehryu@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