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첫 서예 기획전 온라인 개막

30일 오후 4시 유튜브 채널서 녹화 중계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 첫 신규 전시인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먼저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전시를 기획한 배원정 학예연구사의 실감나는 설명과 생생한 전시장을 담은 녹화 중계로 오는 30일 오후 4시부터 약 90분간 진행된다.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이래 최초의 서예 단독 기획전인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 미술에서 서예가 담당하고 있는 역할과 의미가 무엇인지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통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서’가 근대 이후 선전과 국전을 거치며 현대성을 띤 서예로 다양하게 진입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해방 후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비롯해 2000년대 전후 나타난 현대서예와 디자인서예 등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는 서예의 양상을 종합적으로 살핀다.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특히 서예와 다른 미술 장르와의 관계를 풀어내며 미술관에서 ‘서’가 전시되는 의미를 전달한다.

‘서예를 그리다 그림을 쓰다’ ‘글씨가 곧 그 사람이다: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들’ ‘다시, 서예: 현대서예의 실험과 파격’ ‘디자인을 입다 일상을 품다’ 4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서예·전각·회화·조각·도자·미디어 아트·인쇄매체 등 작품 300여 점, 자료 70여 점을 선보인다.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윤범모 관장은 “서예 교과서를 만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준비한 전시”라며 “중국의 서법, 일본의 서도와 달리 예술성을 높게 평가한 한국의 서예가 본격적으로 재조명돼 문자예술의 풍요롭고 화려한 새로운 시대의 전개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미술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라인 중계를 통해 만나는 서예전이 새로운 희망과 위로를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기간에 맞춰 다음달 5일까지 잠정 휴관하며,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재개관시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