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농협은행장 취임…'코로나19' 지원점검으로 업무시작

별도의 취임식 없어…고객 우선, 미래 준비, 전문성 제고 제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에 앞장서는 등 포용적 금융과 생산적 금융을 확대하겠습니다."

NH농협은행은 손병환 은행장이 제5대 NH농협은행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했다고 26일 밝혔다

손 은행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별도의 취임식 없이 코로나19로 힘든 농업인,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대고객 지원 현황을 점검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손병환 NH농협은행장 [사진=NH농협]

그는 취임 당일 직원들에게 발송한 취임인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농업·농촌 지원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농협은행에 주어진 숙명"이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가 종식되고 경제가 다시 정상화 될 때까지 어려움에 처한 고객들에게 비올 때 우산 같은 존재가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 행장은 고객, 미래, 전문성이라는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기본으로 '고객 우선, 미래 준비, 전문성 제고'라는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농협은행을 새로운 디지털 휴먼뱅크로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다.

특히 손 행장은 새로운 미래를 위해 함께 지켜가야 할 약속으로 ▲농협 본연의 가치 구현 ▲고객 보호와 가치 제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초격차 디지털 뱅크 구현 ▲글로벌 사업의 질적 성장 ▲열심히 일하는 조직문화 조성 및 전문성 강화 등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저금리·고령화 시대 진입으로 자산관리 서비스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부각되고 있다"며 "고객들의 수익률 향상을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해 경쟁력 있는 상품을 만들고 은퇴금융 강화 등 전 생애를 책임져 주는 은행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임직원의 디지털 마인드와 역량을 강화하고, 전 조직에 디지털기술 기반의 업무 효율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종업종과 협업 및 신기술 도입으로 서비스를 혁신하겠다는 계획이다.

손 행장은 "직원들이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경청하고 옆에 서서 든든히 지원하겠다"며 "함께 뜨거운 열정과 긍지를 가지고 힘차게 전진하자"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