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n번방 사건, 반문명·반사회적 범죄…무관용 원칙 적용"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우리 모두에 대한 반문명적, 반사회적 범죄"라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박사방' 사건을 수사할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했다. 해당 사건을 비롯한 성착취 불법 영상물 유포 등의 사건에 엄정 대처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윤석열 검찰총장. [조성우 기자]

대검찰청은 25일 윤 총장의 지시에 따라 이날 오전 전국 여성아동범죄조사부(이하 여조부) 부장들의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대검의 지시사항을 일선에 전파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전날에는 대검 차장 주재로 기획조정부장과 반부패강력부장, 형사부장, 과학수사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착취 등 신종 디지털성범죄 대응 회의'를 진행했다.

디지털성범죄 대응 회의에서는 대검 형사부를 컨트롤타워로 정해 검찰의 수사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디지털성범죄 대화방을 개설·운영자나 적극 가담자는 물론이고 단순 참여자까지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지도록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는 유현정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을 총괄팀장으로 여조부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사법공조 전담) 등 4개 부서 합동으로 구성됐다. 검사 9명, 수사관 12명 등 총 21명이 합류하며 김욱준 4차장 검사가 지휘를 맡는다.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을 포함한 관련 사안 수사와 공소유지, 형사사법공조, 경찰 수사지휘 및 법리검토, 범죄수익환수 및 제도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종합적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번(박사방) 사건과 같은 인권유린 범죄는 우리 모두에 대한 반문명적, 반사회적 범죄라는 인식을 가지고 검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분야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수사상 나타난 제도상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근본적인 제도개선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