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심경글 "당 도움없이 무소속으로 하는 선거 힘들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대구 수성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의 도움없이 무소속으로 하는 선거 힘들다"는 취지의 심경글을 남겼다.

25일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조직의 도움없이 무소속으로 하는 선거가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지 새삼 느끼는 요즘"이라며 "그래도 대구는 친구들도 많고 지인들도 많아 무소속의 서러움이 덜하긴 합니다"라고 썼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아이뉴스24 DB]

이어 "당 후보나 저나 같은 당 출신이기는 마찬가지이고 당선 후 바로 복당하기 때문에 누굴 찍어도 통합당 지지하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설명 하면서 인물 비교로 투표해 달라고 호소하기는 합니다만 코로나 사태로 집에서 나오시지 않은 어르신들께는 이를 홍보하기가 참 어렵습니다"라고 현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집 안방 까지 홍준표 바람이 불수 있도록 내일부터는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고수하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압박에 경남 양산을로 출마지를 바꿨다. 그러나 공관위는 홍 전 대표를 컷오프(공천 배제)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