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시의회, 8619억 추경안 통과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서울시의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염병 대응 및 피해지원을 위해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을 24일 의결했다.

서울시의회가 확정한 추경예산의 규모는 서울시 7,348억 3,900만원과 서울시교육청 392억 원이다.

그동안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예비비 등을 비롯한 가용재원을 활용해 대응했으나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방역물품을 추가 구매하고, 중소기업·소상공인·취약계층의 경제적 피해를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하고자 추경안을 편성, 지난 19일 의회에 제출했다.

서울시의회는 추경예산이 코로나19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필수 재원이라는 점에서 3월 24일 단 하루 동안 추경안을 집중 심사하여 추경예산을 의결했다.

이번 추경예산이 34개 사업 7,348억 3,900만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재난 긴급생활비”와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등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추경예산을 포함하여 총 3,271억 원이 집행될 예정이며 중위소득 100%이하 190만가구중 61.5%인 117만가구가 지원대상이다.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은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한 이른바 “착한 임대인(500명)”에게 임차료 인하액의 30%범위에서 건물보수, 전기안전점검, 방역 등 비용을 지원하는 것으로 23억 5,600만원을 추경예산으로 확보했다.

그 외에도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16개 사업에 440억 6,000만원을 증액했다.

여기에 서울시의회는 서울시 교육청의 추경예산을 의결해 학교방역체제 구축 등을 위해 391억 9,200만원을 편성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학생 1인당 마스크 7매(100억 8,600만원)와 서울시 전체 초·중·고등학교(1,357개교)에 열화상 카메라(106억 7,800만원)를 지원하고, 코로나19에 따른 방역물품비(98억 4,700만원)와 긴급 돌봄 지원사업(38억 4,000만원) 등을 확보했다.

이현찬 예결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은평4)은 “코로나19 확산과 더불어 지속되는 경제침체 속에 우리 시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된 만큼 방역강화와 민생안정을 위해 동료의원들과 뜻을 모아 추경예산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