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사실 확인 안 하는 소설가" vs 진중권 "이 분 개그하시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8번에 배치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뜨거운 설전을 벌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왼쪽)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뉴시스]

황희석 전 국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중권은 소설가"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사실 확인을 전혀 하지 않는 게으름부터 지적하자"며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시절에 국장으로 임명됐으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시절 처음 국장으로 임명된 것이 아니다. 조 전 장관이 나를 임명한 것은 별도 보직인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국장에 거론되다가 미끄러졌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며 그걸 예상하고 (검찰 쿠데타 세력 리스트를) 만들어 둔 것은 더더욱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는 앞서 진중권 전 교수가 "(황 전 국장은) 법무부 검찰국장 물망에까지 올랐다가 추미애에 막혀 미끄러지는 바람에 옷을 벗은 분으로 알려져 있다. 핵심 보직인 검찰 국장이 될 걸 예상하고 작성해둔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 데 대한 반론인 것으로 보인다.

황 전 국장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해 "(진 전 교수가) '팬덤만 믿고 조국 끄나풀들이 너무 설쳐댄다'는데 조 전 장관과 오래전 인연이 있었던 것은 맞지만 개인적 인연으로 조국 전 장관을 이용해서 정치를 한다? 미안하지만 내 안중에는 아예 없는 일이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을 이용해 정치할 생각은 조금도 없지만 그러나 그가 부당하게, 그리고 과도하게 매도당하는 것은 두고 볼 수 없다"며 "(내 희망은) 조 전 장관이 하루 빨리 유배를 끝내고 그가 좋아하는 학문의 길로 복귀하는 것이다. 진중권씨, 됐나?"라고 비꼬았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14명의 검사 명단을 작성한 것과 관련, 자신의 SNS에 "그 해명에는 블랙리스트 작성 동기가 전혀 안 나타나 있다"며 "블랙리스트 작성 시점은 나중에 검찰에서 밝혀야 할 일"이라고 맞받아쳤다.

황 전 국장은 앞서 지난 22일 이른바 "검찰발 국정농단 세력, 검찰 쿠데타 세력"의 명단을 공개하고 윤석열 검찰총장,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 여환섭 대구지검장,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 등 14명을 지목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그 리스트는 어떤 시점에 어떤 동기에서 어떤 용도로 만든 건가. 이번에 그냥 출마용으로 만드신 건가"라며 "정치 검사 리스트? 검찰에 있다가 정치인으로 변신한 유일한 놈이 (황희석) 본인이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8번 황희석 후보님. 이 분이 개그를 하시나”라고 비아냥거렸다.

그러면서 "진중권은 소설가"라는 황 전 국장의 발언을 언급한 뒤 "소설은 자기가 썼죠. 조국=조광조, 윤석열=대윤"이라며 "역사 판타지 소설(을 쓴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