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추가 건설 등 대형가속기 장기 로드맵 확정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 개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방사광 가속기 신규 구축, 양성자 가속기 증설 등 대형 가속기 구축을 위한 장기 로드맵이 마련됐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24일 오후 4시 염한웅 부의장 주재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를 열어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안'을 심의·의결했다.

포항 가속기연구소 전경[포항가속기연구소]

2040년까지의 장기전략을 담은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은 포항 방사광가속기의 수요포화에 따른 신규 방사광가속기 건설, 경주 양성자 가속기의 증설 계획과 함께, 현재 건설 중인 대전 중이온가속기와 부산 중입자가속기의 활용확대 방안을 담았다.

특히 대형가속기 사업의 목표를 기초·원천연구뿐만 아니라 산업발전 기반조성에 두고 '국가경쟁력 강화'와 '국민 경제발전'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1조원 이상의 투자가 예상되는 신규 방사광 가속기는 '산업지원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로 추진된다. 반도체·소재·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이 가능한 4GeV(기가전자볼트)급 최신 방사광가속기를 2027년까지 건설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올해와 내년에 걸쳐 개념연구,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예산을 확보하고, 독립적인 부지선정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부지 선정 작업도 시작한다. 과기부 관계자는 "포항 방사광 가속기의 포화로 신규 가속기 건설이 시급해짐에 따라 최대한 빨리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규 구축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포항 방사광 가속기 빔라인의 신증설과 운영인력 확대로 연구수요에 대응하기로 했다.

경주의 양성자 가속기도 산업지원 능력 확충을 위해 현재보다 가속에너지를 두 배 높인 200MeV(메가전자볼트)급 빔라인을 새로 구축한다. 과기부는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반도체 등 핵심 전자기기·부품의 신뢰성 평가와 항공우주 등 극한 환경의 안정성 평가를 위해서는 200MeV 이상 빔라인이 필요하다"며 "내년 중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성자 가속기 증설에는 1천3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0MeV 빔라인 4기, 100MeV 빔라인 2기 등 아직 미구축된 빔라인 6기도 정확한 수요를 도출해 증설하고 전문인력을 현재의 두 배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심의회의는 또한 현재 건설 중인 대전 중이온가속기와 부산 중입자가속기의 활용확대 방안도 논의했다.

21년 완공 예정인 중이온가속기(대전)는 핵과학, 천체물리 등 기초연구뿐만 아니라 물성연구, 의·생명, 에너지 등 다양한 응용연구로 확대해 글로벌 기초과학거점으로 안착시키고, 23년 완공될 중입자가속기(부산)는 난치성 암환자 등 새로운 치료용 입자빔 발굴 등에 집중해 방사선의학 연구의 중심이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염한웅 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은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가 큰 위기 속에서 많은 분들이 치열하게 싸우고 계시는 가운데 우리 과학기술계도 코로나19에 대한 과학적 해법을 찾아내 위기를 해쳐나가는데 힘을 보낼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위기 속에서도 수십년 앞을 보고 사과나무를 심는 심정으로 국가 중요 연구 인프라인 대형가속기의 백년대계를 잘 마련하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