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상공인·자영업자 18만6천명에 현금 100만원 지원

긴급민생지원금,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 맞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취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부산시가 연 매출 3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자영업자 18만 6천명에게 현금 100만원씩 지원한다.

이는 오거돈 부산시장이 제안했던 '기본소득 성격의 보편적 지원은 중앙정부가, 지역의 상황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은 지방정부가 병행 추진해 위기를 극복하자'는 쌍끌이 민생지원전략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오거돈 부산시장. [조성우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24일 부산시청에서 긴급 민생지원 기자회견을 열고 2단계 대책을 발표했다.

'긴급 민생지원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민적 피해와 함께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비상응급조치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18만 6천여명에게 각 100만원씩 총 1천856억원을 일괄 현금으로 지급하는 내용이 주된 골자다.

부산시의 긴급 재정지원 정책은 3단계에 걸쳐 시행되며, 이번 긴급 민생지원금 지원은 그 중 2단계 정책이다.

접수는 다음 달 6일부터 구·군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할 예정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취지에 맞게 온라인 신청 등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시는 1단계 정책을 소상공인 3대 부담경감 대책과 긴급 추경을 통해 시행하고 있다.

오거돈 시장은 "지방정부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한정된 예산을 필요한 곳에 신속하게 조치되는 게 우선이라는 차원으로 이 같은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2단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긴급 민생 지원금은 현금으로 지급해 각 기업의 상황에 맞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