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美서 'K-누들' 돌풍 주도…4년 만에 매출 6배 ↑

'프리미엄 생면'으로 작년 매출 3천만 달러 달성…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전 세계적으로 'K-푸드' 인기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이 '프리미엄 생면'으로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기록해 주목받고 있다.

풀무원은 저가형 건면 중심인 미국 아시안누들 시장에 2015년 '프리미엄 생면'으로 본격 진출한 후 4년만에 6배로 급성장하며 생면 매출 3천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풀무원은 1995년부터 한인 시장 중심으로 우동, 냉면, 칼국수 등을 판매해 왔으나 인구 250만 명의 한인 시장과 일부 아시아인 대상으로는 성장의 한계가 있었다.

이에 풀무원은 2015년 특정 시장을 넘어 미국 전체 아시안 누들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프리미엄 생면으로 차별화한 풀무원의 아시안 누들 매출은 2015년 당시 500만 달러에 불과했지만, 최근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해에는 전년비 85% 급성장해 매출 3천만 달러를 달성했다. 특히 미국 코스트코에서 한국식 짜장면과 데리야끼 볶음우동이 인기를 끌며 성장을 견인했다.

[사진=풀무원]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은 한화로 연간 약 2조 원 규모로 추정된다. 라면부터 짜장면, 냉면, 우동, 쌀국수 등 다양한 아시아의 면 제품이 포진돼 있지만 대부분 가격이 저렴한 '건면'이다. 우리나라에 비유하면 분말스프와 면으로 구성된 봉지라면 혹은 컵라면 형태가 대부분이라고 볼 수 있다.

풀무원 관계자는 "저가형 건면이 주류인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에서 '프리미엄 생면'으로 시장을 개척한다는 전략을 세웠다"며 "2015년부터 미국 코스트코에 생면 형태의 한국식 짜장면을 입점시키며 사업을 본격화했다"고 설명했다.

풀무원 짜장면(Black Bean Sauce Noodles)은 미국 유통 바이어들의 선입견을 깬 의미있는 제품이다. 풀무원은 2015년 미국 코스트코 '로드쇼(일종의 테스트 행사)'에서 짜장면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 생면'을 처음 선보였다. 예상외로 미국 소비자들은 '한국식 짜장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근 해외 진출이 활발한 한국 영화들이 짜장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 것도 한 몫 했다.

풀무원은 짜장면의 성공적인 론칭으로 미국 코스트코 입점 매장도 100여 개로 늘렸고, 제품 라인업도 넓혀 나갔다. 2016년 12월 풀무원은 짜장면에 이어 데리야끼 볶음우동(Teriyaki Stir-Fry Udon)을 출시했다.

데리야끼 볶음우동은 달달한 간장소스 베이스에 채소 토핑으로 구성한 생면 제품으로 미국인들이 아시안푸드 레스토랑에서 즐길 수 있는 맛을 제대로 구현해 인기가 높다. 코스트코 입점 매장도 300여 개가 넘는다.

풀무원 관계자는 "프리미엄 생면으로 차별화한 풀무원의 아시안 누들은 짜장면과 데리야끼 볶음우동의 성공으로 2016년부터 큰 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풀무원이 짜장면을 미국 코스트코에 입점시킨 후 2016년 매출은 800만 달러를 넘어섰고, 데리야끼 볶음우동을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2017년에 처음으로 1천만 달러를 돌파했다. 이듬해인 2018년에는 1천600만 달러로 빠르게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코스트코 입점 매장을 300여 개로 늘리며 약 85% 급성장해 미국에서 아시안 누들로 3천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풀무원은 짜장면과 데리야끼 볶음우동 외에도 한국 전통 음식인 불고기를 활용한 불고기 우동(Korean Inspired Beef Udon), 생칼국수(Asian Knife-Cut Noodles), 베트남 쌀국수(Pho Noodle Soup), 가쓰오 우동(Original Flavor Udon) 등 라인업을 넓혀가고 있다.

박수지 풀무원USA 아시안 카테고리 마케팅팀 PM(Product Manager)은 "미국 아시안 누들 시장은 편의성이 강조된 저가형 건면 제품이 대부분이지만 구매력이 높은 미국 소비자들에게는 품질이 높은 프리미엄 생면 제품이 더 경쟁력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며 "그 동안 미국에서 두부, 김치 등 신선식품 중심으로 제품을 판매해왔지만 이번 생면 제품을 필두로 HMR 형태의 제품 라인업을 계속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