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월드비전, 클라우드 컨택센터 플랫폼 도입

제네시스 솔루선 적용, 각종 상담 채널 통합해 정확한 데이터 확보 기대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제네시스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월드비전이 퍼블릭 클라우드 컨택센터 플랫폼 '제네시스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한국월드비전은 이번 솔루션 도입으로 전화(콜)뿐 아니라 디지털 채널, 고객관계관리(CRM) 애플리케이션을 통합해 상담 업무 편의성을 높이고, 정확한 상담 통계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월드비전은 전세계 100여 개 회원국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한국월드비전의 경우 46만명의 후원자들과 함께 국내 1만여 명 아동, 전세계 47개국 38만여 명 어린이들을 돕고 있다.

한국월드비전 관계자는 "제네시스 클라우드 도입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신속한 상담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개인 맞춤화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해 후원자 서비스의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효율성·편의성 기반 상담관리 체계를 확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백덕인 제네시스코리아 영업 총괄 본부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소외된 이웃들을 돕는 월드비전의 사업을 지원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월드비전이 개인화된 후원자 서비스를 통해 보다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