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블레스 모바일' 성황리 마쳐

핑거 무브 커스터마이징 시스템, 모바일 최적화 등으로 호평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자회사 씽크펀(대표 오용환)에서 개발한 모바일 게임 '블레스 모바일'의 비공개테스트(CBT)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지난 20일부터 4일간 진행된 CBT를 통해 캐릭터별 밸런스 및 서비스 안정성 등을 점검했다.

테스터들은 원터치로 캐릭터의 세밀한 부위까지 조정해 개성을 표현하는 '핑거 무브(Finger-Move) 커스터마이징' 시스템과 수동 플레이를 통한 몰이사냥, 저사양 폰에서도 원활히 실행되는 최적화 환경 등에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게 조이시티의 설명이다.

소통을 강조한 운영에도 긍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블레스 모바일 운영진은 CBT 기간 중 공식 카페를 통해 확인된 이용자 의견을 업데이트에 반영했다. 이 과정에서 앱플레이어의 최적화 및 발열 개선 등 편의성 제고를 위한 대응이 실시간으로 이뤄지기도 했다.

공식 카페 가입자수도 7만명을 넘어섰다. 공식 커뮤니티 가입자 수는 게임의 활성화 유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수치인 만큼 게임의 흥행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성진 조이시티 사업부장은 "이번 테스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이용자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보내 주신 의견을 꼼꼼하게 검토 후 게임에 반영해 빠른 시일 내 정식 출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