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특조팀 구성, n번 방 참여자 전원 조사필요”

문재인 대통령 지시…“피해 여성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300만 명 이상의 국민청원이 들어온 n번 방 사건에 대해 참여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오후 청와대 대브리핑 룸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아동 청소년 16명이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이번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가 불법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상담 등 피해자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히면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참여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의,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경찰은 n번 방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 방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진화 거듭한 신종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 근절책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