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윤석열 포함 '검찰 쿠데타 세력' 명단 공개 파문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4·15 총선에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하는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발 국정농단 세력'이라며 공개한 14명의 검사리스트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황희석 전 국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시절 검찰개혁추진단장이었다.

황 전 국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9 기해년 검찰발 국정농단세력/검찰 쿠데타세력 명단(을) 최초 공개"한다며 윤 총장을 비롯해 현직 검사 14명의 명단을 올렸다.

[황희석 페이스북]

해당 명단에는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 박찬호 제주지검장, 송경호 여주지청장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대부분 지난 1월 좌천성 인사 전까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들이다.

황 전 국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조선시대 개혁정치가인 조광조에, 윤 총장을 조선 중기의 간신인 윤원형에 각각 비유하기도 했다.

황 전 국장은 해당 리스트에 대해 "평소 추적하면서 쌓아온 제 데이터베이스와 경험 그리고 다른 분들이 제공한 정보에 기초한 것"이라며 "아직도 고위직에 그대로 많이 남아있죠? 2020년에는 기필코…"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국민들이 야차들에게 다치지 않도록 널리 퍼트려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야차'는 불교용어로 귀신을 뜻한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법무부가 만든 블랙리스트가 아니냐'는 지적을 쏟아냈고, 황 전 국장은 "블랙리스트는 비공개 은밀한 명부인데, 이것은 그게 아니라 whitelist(화이트리스트)"라고 답글을 적기도 했다.

황 전 국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으로 정 전 의원이 참여했던 '나꼼수' 변호인단 등을 거쳐 2017년 법무부 인권국장에 발탁됐다. 지난 1월 사임 전까지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단장을 맡아 법무부에서 검찰개혁 관련 업무를 주도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작년 흔히 말하는 '조국 사태'는 정확하게 규정하자면 검찰의 쿠데타"라며 "쿠데타를 진압하기 위해서 애를 쓰다가 새로운 소임을 가지고 올해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한 판 뜰 수밖에 없다"고 발언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