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대항마' 이통3사 '채팅+'…B2B로 확장한다

최대 5MB 이하 파일 전송 및 문자 발송 시 데이터 차감 無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카카오톡 대항마로 불린 이통3사의 RCS 서비스 '채팅+'가 가입자 2천만명을 돌파했다. 이통3사는 B2B 영역에서도 기업 고객 대상 메시징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과 KT(회장 황창규),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RCS) 채팅+ 가입자가 2천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사진=SKT]

이상구 SK텔레콤 메시징사업본부장은 "연내 채팅플러스의 기업형 서비스인 '비즈 RCS'와 '챗봇'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통해 고객 편의를 지속 향상 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기존 문자메시지 서비스(SMS/MMS)가 진화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RCS)다. 스마트폰에 앱 형태로 기본 탑재되어 있다. 고객들은 채팅플러스를 통해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전송 ▲선물하기 ▲송금하기 ▲읽음확인 등의 기능을 별도 소프트웨어 추가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5MB 이하 파일 및 메시지 전송은 별도의 데이터 차감없이 이용 가능하다. 스마트폰 촬영 사진 용량이 약 3MB 내외임을 고려할 때, 일반적인 사진 수·발신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는게 이통사의 설명이다. 단, 5MB용량 초과시 가입요금제에 따라 데이터 차감 또는 요금부과 등 상이하다.

실제로 채팅플러스 가입자의 이용현황을 살펴보면, 이용 건수의 약 98%가 5MB 이하인 것으로 나타나 채팅플러스를 사용하는 대부분의 고객들이 데이터 부담이 없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채팅플러스는 지난 해 8월 통신 3사간 연동 서비스를 시작으로 이용이 증가해 6개월만에 가입자 2천만명을 달성했다. 특히 월간 순이용자(MAU)는 가입자의 약 85%로 대다수 이용자가 가입 후 꾸준히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환 KT 5G/기가사업본부장(상무)는 "KT는 송금하기, 선물하기, 챗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채팅플러스가 고객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기준 채팅플러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36종이다. 최근 출시한 '갤럭시S20 시리즈'를 포함,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신규 스마트폰에 지속 탑재될 예정이다.

향후 이통3사는 채팅플러스 내에 다양한 신규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며, 기존의 B2C 영역뿐 아니라 B2B 영역에서도 기업 고객 대상 메시징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최창국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그룹 최창국 상무는 "기존 문자메시지에서 제공되지 않은 기능뿐 아니라 데이터 비용 걱정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되어 고객 이용 편의가 향상되었다"라며, "향후에도 통신3사와 협력하여 기본 기능 외 다양한 서비스 기능을 탑재하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