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국민들 든든함 느낄 것"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한국과 미국 간 통화스와프가 체결된 것과 관련해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의 성과에 국민들 든든함을 느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전례 없는 민생·금융안정 정책을 발표한 날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전날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이날부터 최소 6개월(2020년 9월 19일)로, 한은은 연준으로부터 원화를 대가로 최대 600억달러 이내에서 달러화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앞서 정부는 같은 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막대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에 대한 약 50조원 규모의 금융대책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를 주도한 한국은행, 또 이를 적극 지원하며 국내 공조에 나섰던 기획재정부를 격려한다"며 "비상한 시기에 경제 중대본의 사명감이 이룬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행은 그간 중앙은행으로서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러 경제 상황에 책임 있게 대응해 위상을 강화해 왔는데, 이번 성과 역시 그 결과라고 본다"며 "수고 많으셨다"고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러면서 "통화 당국과 재정 당국의 공조로 이뤄진 이번 성과에 국민이 든든함을 느낄 것"이라며 "기축 통화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준 미국에도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외환시장 안정화에 이어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강력한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