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점주 18% 코로나19에 "매출 51% 이상 감소"

경기도, 가맹본부-가맹점주 간 상생협력 방안 마련 추진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가맹사업점 매출이 급감하자 가맹본부와 가맹점주간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추진한다.

경기도가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함께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맹점주 3천464명(경기도 소재 사업자 931명) 가운데 21%가 코로나19로 인해 20~30%의 매출이 감소됐다고 답변했다.

구간별로 보면 △0~10% 감소 14% △10~20% 18% △31~40% 18% △41~50% 10% △51% 이상 18%였다. 매출이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치킨·피자(88%), 제과제빵 분야(95%)의 경우도 감소폭에 차이가 있을 뿐, 전체적인 매출이 감소했다는 답변이 나왔다.

각 가맹업장에서는 매출감소에 대해 영업시간 축소(77%)와 근무시간 조정 또는 해고와 같은 인원감축(48%)을 통해 대응하고 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상생협력방안으로 가맹본부가 가맹점 사업자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가맹본부별로 가맹점주에 대한 지원 사항이 있거나, 예정인 내용을 확인해 상생협력에 기여한 가맹본부 명단을 별도로 공표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우수 상생협력 업체 포상 등 다양한 형태의 사회적 기여 인정 방법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용수 경기도 공정국장은 “누구나 어려운 상황이지만 가맹점 사업자 보다는 가맹본부 측이 상대적으로 여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미 시작된 가맹본부-점주 간 상생 노력이 확산된다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도내 소재하고 있는 외식업 프랜차이즈 채선당, 컨택트렌즈 프랜차이즈 렌즈미, 스시·롤·샐러드 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 달콤커피 등이 한시적으로 로열티 면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또 7번가 피자에서는 배달비용 할인 프로모션 비용을 지원하는 등 이미 여러 가맹본부들이 상생협력 차원에서 가맹점 사업자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박명진기자 p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