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장·국립국악원장 직급 상향 추진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현대미술관장과 국립국악원장의 직급을 고위공무원 나급에서 가급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문화예술계에서는 두 기관이 우리나라 미술계 및 국악계를 대표하는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위상에 걸맞도록 기관장 직급을 상향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현행 주요 국립문화예술기관장 중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차관급이고 국립중앙도서관장은 고위공무원 가급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국립현대미술관장과 국립국악원장의 직급 상향은 두 기관의 위상을 높이고 그 기능을 활성화해 미술과 국악 분야를 포함한 우리나라 문화예술계 전반이 발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향후 관계기관 협의와 입법예고 등을 거쳐 직급 상향을 최종 확정하고 다음달 중 관련 법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