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유시민 직격 "참 멍청한 질문…민주당은 경찰 아닌 도둑"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두둔한 것을 두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이 '경찰차가 출동하는 건데 왜 숨겨야 하느냐'고 한 것은 참 멍청한 질문"이라며 "경찰차가 아니라 도둑차니까 숨기는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썼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왼쪽)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아이뉴스24 DB, 뉴시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비례연합정당에 의원들을 파견하려는 것을 두고 "기왕 (비례연합정당을) 만드는 건데 뭘 쭈뼛쭈뼛 하느냐"며 "민주당이 당당하게 하면 된다고 본다, 도둑질하는 것도 아니고 도둑을 잡으러 가는 것이니 경찰차가 출동하는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

민주당은 현재 비례연합정당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파견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비례연합당 파트너로 친문 인사들이 주도하는 '시민을 위하여'를 택하면서 사실상 '비례민주당'을 만든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진 전 교수는 "정당정치를 코미디로 만들어 버렸다. 비례위성정당 프로젝트, 이미 파탄이 났다"며 "민주당 이름으로 비례 내고 정도를 걸으라"고 주장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