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경제 주체가 정부에 힘 보태 달라”

청와대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서 당부…“위기 극복의 주역 돼야”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30분 청와대에서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를 주재하고 각계각층으로부터 위기 타개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절박한 심정으로 경영계와 노동계, 중소·중견기업, 벤처·소상공인, 수출·서비스업, 금융계와 소비자단체까지, 여러분들을 모셨다. 모처럼 양대 노총에서 이렇게 함께해 주셔서 감사한다”라고 말하고 “우리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위기 극복의 지혜를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한 경제주체 원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가 무엇보다 신속한 집행으로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도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특히 전례에 얽매이지 않고, 글로벌 경제 충격에 대응하면서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선제적이고, 과감하며, 충분한 대책들을 추가로 이어나가고, 금융시장의 안정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앞으로 경제 중대본 역할을 할 비상경제회의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여 비상경제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더욱 좁힐 때”라며 “그러나 정부의 힘만으론 부족하다. 우리 경제의 핵심 주체들께서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위기 극복의 주역이 되어 주시길 간곡히 당부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는 다음과 같다.

o 경제주체 :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안건준 벤처기업협회 회장,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권한대행,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 은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주경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 등.

o 정부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

o 여당 :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o 청와대 :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황덕순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박복영 경제보좌관, 강민석 대변인 등.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