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 스니커즈 거래 플랫폼 '크림' 출시


"시세예측∙익명거래 등 중개 시스템…전문 검수팀 통한 ‘안전거래’ 보장"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는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플랫폼 '크림(KREAM)'을 출시하며 리셀(되팔기) 시장에 진출했다고 16일 발표했다.

구매한 신제품을 되팔아 시세차익을 확보하는 소비방식인 '리셀'은 전통적으로 해외 명품 브랜드 중심으로 형성돼 왔지만, 최근엔 희소가치가 있는 스니커즈와 아트토이 등 품목이 다양화되고 있다. 특히 밀레니얼 및 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한정판 스니커즈 리셀은 웃돈이 금세 붙어 '스니커테크'(스니커즈+제태크)란 신조어가 나올 정도라는 게 회사 측 설명.

크림은 'Kicks Rule Everything Around Me'의 앞 글자를 딴 단어로, 스니커즈 수집에 열광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묘사한다. 크림은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와 가품 우려 없는 안전 거래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

스노우가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플랫폼 '크림'을 출시했다. [스노우 ]

크림의 서비스는 이용자 편의성과 거래 안전성에 중점을 뒀다. 거래 전에 사이즈 별 입찰가 등 시세정보를 한 눈에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실시간 변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매자와 구매자 간 희망가가 일치할 경우에만 익명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또 품질을 보증할 전문 검수팀을 운영해 안전 거래 장치를 확보했다. 거래 체결 후 판매자가 상품을 검수센터로 보내면, 박스, 상품태그, 오염, 가품 여부를 면밀히 검토해 합격 상품만을 구매자에게 배송한다. 판매자 역시 단순 변심에 의한 반송 걱정 없이 안심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크림은 한정판 스니커즈를 향유하는 젊은 고객층이 상품과 연계된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크림 애플리케이션에서는 판매 상품에 대한 국내외 인플루언서의 리뷰 영상을 번역과 함께 제공하고, 홍대에 위치한 오프라인 쇼룸에서는 한정판 스니커즈 200여 족을 전시하는 등 새로운 문화 향유 공간으로써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미진 크림 리더는 "크림은 단순한 거래 중개 플랫폼을 넘어, 스니커즈와 리셀 시장을 즐기는 고객들이 상품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상호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향후에도 셀럽들의 소장품을 오프라인에서 전시하는 등 온·오프라인 연동형 서비스와 이벤트를 통해 스니커즈 향유 문화의 대중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