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라흐마니노프’, 코로나19 뚫고 개막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2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14일 예스24스테이지 1관에서 개막한다.

작품은 러시아의 천재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숨겨진 3년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첫 교향곡 발표 후 혹평과 함께 슬럼프에 빠져 절망하고 있던 시기,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를 만나면서 치유하고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담았다.

[HJ컬쳐]

2명의 배우가 펼쳐 보이는 밀도 높은 연기와 무대 위에 자리한 제3의 배우인 피아니스트의 화려한 연주, 현악 4중주 하모니가 백미로 꼽힌다. 라흐마니노프의 명곡을 바탕으로 작곡된 넘버들이 다양한 연령의 관객층을 사로잡았다.

2016년 초연부터 함께한 김유현 작가·김보람 작곡가·오세혁 연출·이진욱 음악감독이 다시 의기투합했다.

‘라흐마니노프’ 역에는 박규원과 이해준, 정욱진이 캐스팅됐다. ‘니콜라이 달’ 역은 유성재와 정민, 임병근이 맡는다. 피아니스트로는 김기경과 김여랑이 활약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