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문화재단, 예술가 활동비 16억5천만원 우선 지급

‘예술창작준비지원 심의일정 단축…예술교육 프로그램 온라인 콘텐츠 전환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사업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가들에게 일부 지원금을 우선 교부하기로 했다.

재단은 “예술가들이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2020 서울예술지원’ 사업의 심의 일정과 지원금 교부를 앞당긴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21일에 최종 발표한 연극·무용·음악·전통·다원·시각 분야의 ‘예술창작활동지원’ 선정자 550여명(단체)에게 300만원씩 총 16억5천만원의 활동비를 우선 지급한다.

문학 분야를 포함한 모든 선정 단체들 중 신청자들에게 이달부터 지원금을 신속하게 교부할 계획이다.

서울문화재단 전경.

창작활동의 기반이 되는 연구·공간·기록을 지원하는 ‘기반지원사업’과 예술 창작의 준비과정을 지원하는 ‘예술창작준비지원’의 심의 일정도 단축했다.

당초 5월 중순 예정이었던 발표일은 4월 마지막 주로, 지원금 교부일은 6월에서 약 한 달간 앞당길 예정이다.

또 2차 공모 심의를 통해 △창작준비지원 400명 △공간지원 분야 105명(단체) △연구 분야 30여 팀 △기록 분야 15명 등을 선정해 침체된 예술계의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동·학생을 비롯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예술교육 프로그램은 사회적 거리 두기인 ‘잠시 멈춤’ 캠페인에 발맞춰 직접 대면보다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를 제공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김종휘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공연·전시의 취소가 확산되면서 문화예술계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며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보장받아야 하는 예술가들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교육예술가들에게 도움이 되는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어려움으로 겪고 있는 예술가의 의견을 온라인으로 적극 수렴해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