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신형 프리우스 2종 출시…친환경 하이브리드 모델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 2020년형 프리우스 AWD 출시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토요타코리아는 10일부터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와 '2020년형 프리우스 AWD'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하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는 프리우스 C모델의 장점인 공간성과 효율성에 개성적이고 액티브한 스타일을 더한 모델이다. 2020년형 프리우스는 안전 사양인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TSS)를 장착하고 새롭게 AWD 모델을 추가했다.

두 차종 모두 친환경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이에 취득세 감면 등 최대 260만원의 세금 감면과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다.

먼저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 외관은 새롭게 디자인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프론트·리어 범퍼를 통해 액티브한 느낌을 느낄 수 있으며, 도심뿐 아니라 아웃도어 라이프에도 잘 어울리는 크로스오버 하이브리드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 더불어 개성에 따라 고객들이 선택할 수 있게 12가지 외장 컬러 라인업을 갖췄다.

조작 편의성을 중심으로 개발된 인테리어 레이아웃은 일상생활에서 사용이 편리하고, 필요한 기능들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치했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위치시켜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했으며, 뒷좌석 60:40 또는 전부 폴딩 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1.5리터 가솔린 엔진과 소형 경량화된 하이브리드 트랜스액슬이 최적으로 조합된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19.4km/ℓ의 뛰어난 시가지연비, 컴팩트한 차체에서 나오는 민첩한 주행성능도 돋보인다.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 [사진=토요타코리아]

2020년형 프리우스 AWD는 저중심 패키지에 더해, 고장력 강판 적용부위 확대와 레이저 스크류 용접공법 적용을 통해 차체강성이 비약적으로 향상된 TNGA 플랫폼을 적용해 뛰어난 주행안정성을 확보했다. 여기에 더블 위시본 리어 서스펜션의 채용으로 편안한 승차감을 실현했다.

E-four 4륜구동 시스템은 리어 구동축에 전기모터를 추가해 주행상황에 따라 전륜과 후륜에 최대 40:60까지 토크를 배분해 줌으로써 주행안정성을 더욱 높여주며 우수한 핸들링을 구현한다. 미끄러운 도로나 눈길주행 시, 코너링 시에는 전륜과 후륜에 최적의 토크를 배분한 4륜구동으로 전환해 안정적인 주행을 지원한다. 일반도로주행 시에는 전륜구동으로 주행해 연비향상에 기여한다.

최대 열효율 40%를 달성한 1.8리터 가솔린 엔진과 소형 경량화 고효율화된 하이브리드 트랜스액슬을 최적으로 결합해 뛰어난 연비성능도 실현했다. 프리우스 AWD 공인연비는 복합 20.9 km/ℓ, 시가지 21.4 km/ℓ, 고속 20.3 km/ℓ다. 프리우스 2WD 공인연비는 복합 22.4 km/ℓ, 시가지 23.3 km/ℓ, 고속 21.5 km/ℓ다.

2020년형 프리우스 2WD와 AWD에 새롭게 적용된 TSS는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PCS),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DRCC), 차선이탈 경고장치(LDA), 오토매틱 하이빔(AHB) 등 총 4가지 예방안전사양으로 구성돼 운전자의 안전한 운행도 지원한다.

2020년형 프리우스 AWD. [사진=토요타코리아]

가격은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 2천590만 원 ▲2020년형 프리우스와 프리우스 AWD각각 3천378만 원과 3천693만 원이다. 부가세를 포함하고, 개별소비세 1.5%를 적용한 기준이다.

강대환 토요타코리아 상무는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와 2020년형 프리우스는 '환경의 가치'를 중시하며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개성있는 고객들에게 최적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와 2020년형 프리우스를 통해 토요타 브랜드의 새로운 슬로건인「인조이 유어 스타일(Enjoy Your Style)」을 마음껏 경험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토요타코리아는 프리우스 C 크로스오버와 2020년형 프리우스의 특징을 담은 바이럴 영상을 이날(10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토요타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