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칼맨 정신으로 극복하자"


현 기준 보유 여객기 145대 중 100여 대 운항 못해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회사의 생존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우려하며, 임직원들에게 '칼맨(KALMAN)' 정신을 강조했다.

우 사장은 9일 임직원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3월 둘째 주 기준으로 여객 노선 124개 중 89개 노선을 운휴하고, 남은 노선들도 대폭적인 감편 운항을 하고 있다"며 "국제선 여객 노선 기준으로 원래 운항하던 주간 운항횟수 920회의 80% 이상을 운휴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공급감축에 따라 회사의 수익 하락을 두말할 나위도 없다"면서 "회사 역사상 가장 어려웠던 시기인 IMF 경제위기 때도 공급을 18% 정도만 감축했던 것과 비교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심각성을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9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회사의 생존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이어 "현재 기준으로 보더라도 보유 여객기 145대 중 100여 대가 운항하지 못하고 주기된 상태"라며 "2만1천여 명의 임직원이 재직하고 있지만 필요한 업무량은 그에 크게 못 미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 장기화 시 회사의 생존마저 위협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우 사장은 "현재까지는 회사의 자구노력과 자발적인 휴가 소진 등으로 위기상황에 대처해 왔으나, 상황이 더 장기화될 경우 회사의 생존을 담보 받기도 어려운 지경으로 내몰릴 가능성도 있다"면서 "회사는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한 대책들을 검토하면서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임직원들의 '합심'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지난 51년간 수많은 대내외적 도전과 어려움 속에서도 현재의 대한항공을 만들어왔다"며 "우리에게는 모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특유의 단결력과 애사심이라는 칼맨 정신이 있으며, 이번에도 임직원 모두가 서로 믿고 일치단결해서 코로나19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전했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