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ER 중앙연동제어장치 국내 개발 완료


핵융합연, 6일 출하식 개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는 국내 기업들과 공동 개발한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중앙연동제어장치 출하식을 6일 참여기업인 (주)모비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핵융합연이 한국전력기술, 모비스와 함께 개발, 제작한 ITER 중앙연동제어장치는 ITER 플라즈마 실험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고장 및 손상을 예방하기 위한 장치로 ITER 주제어 건물에 설치될 예정이다.

ITER 중앙연동제어장치 최종 공급분 출하식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조로지텍 권순옥 대표, 국가핵융합연구소 정기정 ITER 한국사업단장, 한국전력기술 진태은 원자력본부장, 모비스 김지헌 대표, 휴팩 정세중 대표 [핵융합연 제공]

핵융합연과 한국전력기술 컨소시엄은 지난 2013년 ITER 국제기구로부터 중앙연동제어장치의 설계, 구매 및 시운전까지 책임지는 약 110억 원 규모의 턴키 사업을 수주한 이후 약 7년 만에 제어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각종 시스템을 개발 완료했다.

핵융합연의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제어시스템 개발 및 운영기술과 한국전력기술의 원전사업 설계 및 관리 기술을 바탕으로 ITER 중앙연동제어장치를 설계했으며 제어장치시스템 전문업체인 모비스가 이를 제작했다.

모비스(대표 김지헌)는 2010년부터 국내 가속기 사업과 해외 핵융합 사업 등 거대장치에 대한 정밀제어 솔루션을 제공해 온 강소기업으로, ITER의 토카막 코일 전원공급장치 정밀제어 시스템 개발에도 참여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진태은 한국전력기술 원자력본부장은 “이번 중앙연동제어장치의 성공적 출하는 국내 원전산업계의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품질의 우수성을 ITER 국제기구로부터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정기정 국가핵융합연구소 ITER 한국사업단장은 “이번 성과는 핵융합에너지 상용화를 위한 국내 연구진과 산업체의 우수한 협업사례”라며 “앞으로도 한국전력기술 등 국내 산업체와 강소기업들의 ITER 사업 참여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ITER는 핵융합에너지 상용화 기술 개발을 위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7개 회원국이 국제 공동으로 건설하고 있는 핵융합실험로로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프랑스 카다라쉬에 건설 중이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