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코로나19로 창궐하는 차별과 혐오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요즘 지하철에서 기침이라도 한 번 하면 다른 승객의 눈초리를 받는다. 동네 커피숍을 가려해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곳은 아닌지 확인부터 해 본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은 이같이 말은 하지 않아도 유지되던 일상적 믿음의 벨트를 무너뜨렸다. 의심이 의심을 낳는 형국이다.

의심은 인터넷 유언비어로까지 이어졌다. 사람들의 두려움이나 고통을 파고 들면 조회 수를 끌어 올릴 수 있다는 듯 차별과 혐오가 가득한 게시물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코로나19 자체도 무섭지만 창궐하는 차별과 혐오의 정서가 우리 사회를 더 병들게 하고 있다는 생각도 든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일 코로나19와 관련해 특정 지역을 비하하는 표현 등 6건 삭제를 결정했다. 제재를 받은 게시물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차별하거나 조롱하는 표현이 담겨 있었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감정적인 혐오가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더 어렵게 한다고 입을 모은다.

대한감염학회 등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는 "코로나19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소문 및 잘못된 정보, 그리고 특정 집단에 대한 낙인과 차별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방역 대응을 어렵게 한다"며 "더 이상의 전파를 막고 우리 공동체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서 지역 주민 서로 신뢰와 연대감을 강화해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온라인에서 코로나19를 주제로 얼마든지 의견을 나눌 수 있지만 공포를 조장한다거나 확인 되지 않은 글이 범람한다면 플랫폼이나 규제 기관의 모니터링이 더욱 강화될 수도 있다.

오프라인에서 대화를 나누기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 소통 창구마저 좁아지지 않도록 이용자도 허위 정보, 혐오와 차별 표현에 민감해질 필요가 있다.

코로나 19 대응에 필요한 건 감정적인 불신과 편견이 아니라 이성과 합리다. 지금은 방역당국의 발표를 보고 의료진의 조치를 따르는 게 우선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