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334명 폭증 '총 1595명'…대구·경북 1338명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하루새 334명이 늘어 총 1595명이 됐다. 하루새 3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추가된 것은 처음이다. 추가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334명 늘어, 총 1595명이 됐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DB]

전날 일일 기준 최다인 28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만 이보다 50명이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날 오전엔 대구에서만 30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6명 △경북·경기·충남 각 4명 △대전 3명 △울산·경남·충북 각 2명 순이었다.

대구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기준 1017명이다. 이날까지 321명이 감염된 경북 지역을 합친 대구·경북 지역의 총 확진자 숫자는 1338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83.9% 수준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