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네시스 GV80 포함 총1.2만대 리콜

메르세데스-벤츠,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 26개 차종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80을 포함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불모터스 등에서 판매한 총 26개 차종 1만2천46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됐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이 같은 제작결함이 발견된 차량에 대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우선 현대차 GV80 차종 823대에서 공회전 제한 장치(ISG)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변속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ISG는 브레이크를 밟아 멈추면 자동으로 시동이 꺼지고,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거나 가속페달을 밟으면 다시 시동이 걸리는 것으로 연비 향상 등을 위한 장치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총 441대를 리콜조치한다. 터보차저 오일 공급 호스의 재질 결함이 발견된 모델은 AMG E 63 4MATIC+, AMG S 63 4MATIC+ Coupe, AMG S 63 4MATIC+ Cabriole, AMG S 63 4MATIC+ Long, AMG GT 63 S 4MATIC+, AMG G 63 4x4 2850 등으로 엔진열에 의해 호스가 녹아 오일이 누유되고 엔진실의 고온 부품과 누유된 오일이 접촉될 경우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GLE 400 d 4MATIC, GLE 450 4MATIC 등에서는 3열 좌석 머리지지대의 조정과 고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AMG GT 63 4MATIC+, AMG GT 63 S 4MATIC+는 자동변속기 배선을 고정하는 클립의 장착 위치 불량으로 자동변속기 배선이 손상되거나 절단돼 변속기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 AMG C 63, AMG C 63 S에서는 서스펜션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차내에 무거운 하중이 실릴 경우 차량이 평행상태를 유지하지 못해 전조등 위치가 허용범위를 벗어나 맞은편 차량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었다.

제네시스 GV80. [서민지 기자]

BMW코리아는 118d 321대에서 차량 실내·외 조명장치 등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계기판에 후미등 및 차폭등 작동 여부 표시등이 점등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는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에 해당돼 우선 리콜을 진행하고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될 계획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리콜 차종은 총 1만764대다. 2열 좌석안전띠 경고장치가 자동차 안전기준에 부적합해서인데 이 또한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에 해당돼 향후 과징금이 부과된다.

한불모터스는 총 114대다. DS3 Crossback 1.5 Blue HDi에서 2열 좌석안전띠 경고장치, DS3 Crossback 1.5 Blue HDi에서 뒤쪽 브레이크 호스, DS3 Crossback 1.5 Blue HDi에서 냉각수 저장탱크 결함이 발견됐다.

이번 리콜조치와 관련해 해당 제작사들은 자동차 소유자들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상세한 정보는 각 사에 문의하면 제공받을 수 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