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조성욱 "위기상황 일수록 협력사와의 공생 필수적"

공정위원장, 화성 전자부품 업체 유양디앤디 방문…LG전자는 상생지원계획 발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속 전자부품 생산현장을 방문해 관련 기업 대표 및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조 위원장은 24일 경기 화성의 전자부품 업체인 유양디앤유를 방문한 자리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기업인들의 심려가 클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소홀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주)유양디앤유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조 위원장은 또 "부품·원자재 수급차질로 납품 지연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하도급업체들에게 부당하게 부담이 전가되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협력업체의 어려움은 결국 대기업의 경쟁력 저하로 연결되므로 위기상황일수록 협력업체들과의 공생과 상생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정위는 대기업들의 협력사 지원을 장려하는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거나 대외 리스크로 인해 국내 유턴하는 협력사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기업에게는 공정거래협약 평가 시 가점을 신설한다. 또 납품대급 조정신청 가능요건 확대 등 하도급업체들의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공정위가 추진 중인 제도 개선 사항들을 설명했다.

대기업 중에서는 LG전자가 이날 협력사에 대한 상생지원계획을 발표했다. 해외에 생산공장을 보유한 협력사들이 국내로 회귀하거나 국내 생산량을 확대할 경우 컨설팅 제공, 무이자 자금대출, 구매물량 보장 등을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또 협력사 대상 무이자 대출자금 지원규모를 550억원으로 확대하고, 이를 2월 내 집행해 협력사들의 경영안정화를 적극 밀어준다.

조 위원장은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고통 분담에 동참해 준 기업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애로사항이 해소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