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서 32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78세 남성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서울 성동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 32번째 확진 환자는 해외여행력 및 다른 확진자와의 접촉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지역사회 감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19일 "성동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확진자는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78세 이모씨"라고 32번째 확진자 신상을 밝혔다.

[아이뉴스24 DB]

이 환자는 고열 등의 증상으로 한양대학교병원에 외래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동구에 따르면, 18일 한양대학교병원에 방문한 이 환자는 CT 촬영으로 폐렴임을 확인했고, 의료진이 코로나19를 의심해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즉시 안내했다. 이후 이날 새벽 코로나19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키로 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하여 주시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성동구는 관내에서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에 들어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