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출근길 빙판·강추위…충청·전라도 최대 20cm '폭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월요일인 17일 기온이 평년보다 크게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등 전국이 영하권 기온을 유지하겠다. 밤새 내린 눈 때문에 출근길이 미끄러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또,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9도까지 떨어져 춥겠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 지방에서 남하하는 찬 대륙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강원 영동과 일부 경상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경상도에 내리는 눈은 이날 낮에 그치겠다. 충청도와 전라도에서는 밤에 눈이 그치겠으며 제주도에는 18일 아침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2020년 2월 17일(월) 오전날씨(왼쪽)와 오후날씨. [기상청 제공]

예상 적설량은 △충청·전라도 5~10㎝(많은 곳 20㎝ 이상) △제주도(18일 오전 9시까지) 5~10㎝ △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 10~30㎝ △서울·경기 남부·강원 영서·경남 서부내륙·서해5도 1~5㎝ 내외 등이다.

비가 내리는 지역도 있겠다.예상 강수량은 △충청·전라도 5~20㎜ △제주도(18일 오전 9시까지) 5~20㎜ △제주도 산지(18일 오전까지)·울릉도·독도 20~40㎜ △서울·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경상 서부내륙 5㎜ 등이다.

아침 최저기온 △서울 -6도 △대전 -2도 △대구 -1도 △부산 0도 △광주 -2도 △춘천 -6도 △제주 3도 등이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4도 △대전 -1도 △대구 2도 △부산 5도 △광주 2도 △춘천 -2도 △제주 5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대설주의보로 눈이 매우 많이 쌓이는 곳이 있어 비닐하우스 붕괴 등 안전사고와 교통안전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비나 눈이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내린 비나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어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