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4만원대 중저가 5G요금제 출시 언제?


현재 검토중, 상반기 예상 …3만원대 알뜰폰 5G 등 활성화 '촉각'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5세대 통신(5G) 상용화 2년차에 접어든 가운데, 이동통신사의 4만원대 '중저가' 5G 요금제가 상반기 중에는 출시될 전망이다.

이미 3만원대 알뜰폰(MVNO) 5G 요금제는 나온 상태. 이에 이어 이통업계는 우선적으로 고령층이나 청소년용 4만원대 요금제 출시를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아직 정확한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정부 의지가 강한만큼 상반기 중 출시가 유력하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1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가 정부 요구에 따라 중저가 5G 요금제 출시를 검토중이다.

이통사의 일반 소비자 대상 5G 스마트폰 요금제는 5만5천원에서 13만원까지 구간별로 다양하게 나와있다. 또 LG유플러스의 경우 시니어·청소년을 위한 4만5천원 전용 요금제를 출시한 바는 있다.

이에 더해 정부 차원의 중저가 요금제 출시 요구가 높아지면서 업계 전반으로 4만원대 요금제 출시가 확대될 전망이다.

실제로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통사의 5G 중저가요금제 출시를 적극 유도하고 있는 상황. 우선 취약계층을 위한 새 요금제 출시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것.

최기영 과기정통부장관은 최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5G 중저가요금제 출시가 통신사에 부담이 될 수는 있으나, 5G 대중화와 품질 제고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알뜰폰에서 5G 중저가요금제 조기출시를 유도하고, 이동통신사도 시니어·청소년 등을 위한 맞춤형 요금제를 단계적으로 출시토록 할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이 같은 5G 중저가요금는 통상 3~4만원대를 지칭한다. 알뜰폰의 경우 이미 3만원대 5G요금제가 다수 출시된 상태. 이에 따라 이통사의 중저가요금제는 4만원대가 유력하다.

이에 대해 SK텔레콤과 KT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지만 고령이나 청소년 등 특정 세대별 중저가요금제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약관 인가제 및 신고제가 운영중인 상황과 선례를 감안할 때 이 같은 요금제 출시를 위해 이미 정부와 업계가 수개월간 협의를 진행해왔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상반기 중에는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5G 중저가폰 확보도 관건이다. 단말기 가격 역시 5G 요금제 가입에 중요한 선택 요인인 때문이다. 이와 관련 올 연말까지 애플 아이폰을 비롯해 연말까지 총 20개 이상의 5G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다만 4만원대 5G 요금제가 출시가 얼마나 소비자 선택으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

일반적으로 5G 가입자의 경우 데이터사용량이 많아 중저가요금제에서는 그만큼의 기본 데이터제공량을 충족시키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실제로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12월말 기준 7만원 이상의 5G 데이터무제한요금제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의 72%를 웃돈다. 월평균 데이터사용량도 약 27GB에 달한다. 5만5천원짜리 요금제가 월 8~9GB를 제공하는 것을 볼 때, 4만원대 요금제에선 가족간 데이터공유 등 추가혜택이 가능해야 일정 데이터량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LG유플러스는 가족 중 한 사람이 11만5천원 요금제를 사용하면 다른 시니어·청소년 요금제를 사용하는 가족에게 월 50GB까지 공유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