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동남아 물류사업 강화 드라이브


말레이시아 CJ센추리 CJ대한통운 현지법인 지분 인수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CJ대한통운이 말레이시아 현지법인과 2016년 인수한 CJ센추리를 통합해 현지 및 동남아시아 물류사업 강화를 가속화한다.

CJ대한통운은 말레이시아 현지 법인과 CJ센추리(CJ Century)가 통합법인 ‘CJ센추리’ 로 출범한다고 14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CJ센추리가 CJ대한통운 말레이시아 법인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구조로 통합하게 된다.

지난해 기준 양사 합산 매출액은 2천314억원으로 매출액 기준 말레이시아 현지 민영 1위 종합물류기업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통합법인은 말레이시아 전국 56개소에 국제규격 축구장 56개와 맞먹는 40만3천㎡(12만1천평) 규모의 물류센터, 1천500여명의 물류 전문인력과 1천여대의 차량 및 장비를 운영하게 된다.

양사의 말레이시아 전국 네트워크와 인프라가 통합되면서 물류 운영역량이 더욱 강화되고 자원 공동화를 통한 생산성 극대화와 규모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동남아시아 3위의 경제규모를 갖춘 말레이시아는 아세안 경제공동체 회원국가로 원유 및 천연가스, 팜유, 고무 등이 풍부한 자원부국이다.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들과 연계되는 우수한 입지로 예로부터 해상 교역과 물류의 중심지로 각광받아 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최근 몇 년 동안 글로벌 M&A 등 확장 전략을 통해 기반을 다져왔고,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글로벌 성장 가속화를 위해 수익성 기반 물류 초격차 역량 확보와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