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빅3', 지난해 실적 주춤…올해 반등 시도


기존작 성과 및 신작 출시 등 바탕으로 올해 실적 개선 목표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게임업계 '빅3'인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의 지난해 실적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넥슨은 이 가운데 빅3 중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고, 넷마블은 넥슨과 함께 매출 2조원을 지켜냈다. 빅3는 올해 기존작 성과 및 신작 출시 등을 바탕으로 실적 반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1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지난해 매출 2조 6천840억원(엔화 2천485억엔, 이하 분기 기준 환율 100엔당 1천79.9원), 영업이익 1조208억원(945억엔), 순이익 1조2천491억원(1천157억엔)을 기록했다.

[자료=각 사]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 영업이익은 4% 하락했으나, 원화를 기준으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상승하며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이는 빅3 중에서도 최초다.

실제 넥슨의 2019년 매출과 영업익은 엔화 기준 각각 2천485억엔, 945억원으로 2018년 매출과 영업익 약 2천537억엔, 984억엔보다 줄었다. 그러나 원화 기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익은 각각 2조6천840억원, 1조208억원으로 전년도 2조5천296억원, 9천806억원 보다 늘었다.

미·중 무역 분쟁 등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엔고 영향 탓으로, '일정환율'로 환산 시 매출과 영업익 모두 4%, 3% 성장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일정 환율은 전년 동기와 동일 조건의 환율을 적용한 것이다.

넥슨의 지난해 주요 성과는 국내 시장에서 나왔다.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피파 온라인4', '카트라이더' 등 기존 스테디셀러들이 성장을 이어간 가운데 지난해 넥슨이 선보인 신규 지식재산권(IP) 'V4'가 국내 매출을 이끌었다.

실제 전년 동기 대비 국내 지역 연 매출은 22%, 4분기 매출은 57% 늘었다. 특히 V4의 선방으로 인해 모바일 게임 부문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8% 성장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 연 매출 역시 2018년보다 32% 증가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지난해 연간 매출 2조1천755억원, 영업이익 2천17억원, 당기순이익 1천587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과 비교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6.5%, 26.2% 하락했지만, 매출이 7.6% 증가하며 3년 연속 매출 2조원대를 이어갔다.

넷마블은 지난해 해외에서 성과를 거두며 선방했다. 지난해 해외 매출은 전체의 67% 비중이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카밤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잼시티의 '쿠키잼',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성과를 냈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지난해 매출 1조7천12억원, 영업이익 4천790억원, 당기순이익 3천59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익과 당기순익이 각각 22%, 15% 줄어든 가운데 매출마저 1% 감소하며 지난해에도 매출 2조클럽 가입에 실패했다.

지난해 말 출시된 리니지2M이 국내 양대 오픈마켓 매출 1위를 기록하며 기대를 모았지만, 지난해 로열티 및 주요 PC 온라인 게임 매출 감소, 비용 증가 등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대비 9% 증가하며 전체 실적의 59%를 점유으나, 같은 기간 로열티 매출은 30% 하락했고, 마케팅비와 인건비는 각각 84, 3% 상승하며 비용 부담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빅3 "신작 출시로 올해 실적 반등"

이에 게임 빅3는 올해 다양한 신작들을 선보이며 실적 반등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작의 성과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먼저 넥슨은 올 상반기 인기 온라인 게임 '던전앤파이터'의 모바일 버전인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중국 시장에 출시한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현재 중국에서 비공개 테스트(CBT)를 진행 중으로, 현재 중국 내 사전등록자 수 1천600만명을 돌파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해 첫 공개된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역시 연내 출시가 목표다. 이외 모바일 게임 '바람의 나라 연'과 온라인 게임 '커츠펠' 등이 출격을 대기하고 있다.

올해 첫 신작으로 지난 4일 선보인 모바일 어반 판타지 역할수행게임(RPG) '카운터사이드'는 이날 기준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9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는 "2019년 넥슨은 주요 IP들의 견조한 성장과 신규 IP 모바일 MMORPG V4의 성과가 조화를 이룬 한 해 였다"며 "올해 넥슨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대형 프로젝트 개발에 더욱 집중할 예정으로, 이를 바탕으로 신성장동력 확보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넷마블은 지난달 29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를 시작으로 일곱개의 대죄(3월 3일), 블소 레볼루션(4월),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을 상반기 중 글로벌 시장에 론칭하며 실적 끌어올리기에 나선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이날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일곱개의 대죄의 경우 현재 글로벌 사전예약자 규모가 당초 예상을 상회했다"며 "서구권에서도 많은 사전 가입자가 유치되고 있어 기대치를 갖고 론칭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9년은 신작 출시 지연에 따라 실적 반영이 잘 이뤄지지 못했지만, 올해는 주요 신작들이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고 기존 일곱 개의 대죄,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쿵야 캐치마인드 등은 글로벌 출시도 앞두고 있어 자사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엔씨소프트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이끌고 있는 리니지M과 리니지2M을 성과를 앞세워 실적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리니지2M은 국내 양대 오픈마켓 매출 1위를 기록하며 흥행하고 있다. 기존 1위 였던 리니지M 역시 구글 플레이 스토어 매출 2위에 자리잡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신작 출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에 이어 출시할 '아이온2'와 '블레이드앤소울2' 등을 개발 중이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2일 컨퍼런스 콜에서 "리니지2M은 첫날 이후 지금까지도 일간 사용자(DAU)가 상승하고 있고 동시 접속자, 최고 동시접속자도 상승하고 있다"며 "리니지가 반등한 것 같이 최근 실적이 감소한 아이온, 블레이드앤소울, 길드워2의 변화를 이끌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작에 대해서는 "개발 일정에 따라 출시 시점을 정한다기보다 시장과 내부 상황을 판단해서 전략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며 "아직은 확정 전이어서 언제라고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