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고발하라"…진중권, 민주당 저격글 남긴 이유는?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더불어민주당과 이해찬 대표를 향해 저격성 글을 남겨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오후 진중권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민주당만 빼고' 칼럼 쓴 교수와 경향신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기사 링크와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진 전 교수는 "나를 고발하라"라며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거죠. 왜, 나도 고발하지. 나는 왜 뺐는지 모르겠네. 낙선운동으로 재미봤던 분들이 권력을 쥐더니 시민의 입을 틀어막으려 하네요"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여러분, 보셨죠? 민주당은 절대 찍지 맙시다"라며 "나도 임미리 교수와 같이 고발당하겠습니다. 리버럴 정권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네요. 민주당의 이해찬 대표님, 이게 뭡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외에 별다른 글을 적지는 않았지만, '민주당을 찍지 말자'는 내용의 글을 쓴 언론사를 고발한 민주당을 비판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