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작년 실적 '쇼크'…유통名家 자리 흔들


매출·영업익 모두 감소…할인점·하이마트·슈퍼, 영업익 두 자릿수 급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쇼핑이 지난해 온·오프라인 시장 간 경쟁 심화와 국내 소비 경기 부진 등 여러 악재 여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해 '빨간불'이 켜졌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줄어든 17조6천328억 원, 영업이익이 28.3% 줄어든 4천279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작년 4분기 역시 매출은 1.7% 줄어든 4조3천248억 원, 영업이익은 51.8% 감소한 436억 원에 그쳤다.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전경 [사진=조성우 기자]

사업 부문별로 백화점은 지난 한 해 동안 명품 덕분에 그나마 실적 선방을 이뤘다. 작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천억 원 가량 줄어든 3조1천304억 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22.3% 오른 5천194억 원을 달성했다. 4분기 역시 국내 소비 경기 부진 속에서도 매출은 8천662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4.5% 신장한 1천825억 원을 기록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국내 백화점은 해외패션 상품군 중심으로 매출이 상승했지만, 겨울 아우터 등 의류 판매 부진으로 전체 매출은 소폭 감소했다"며 "해외 백화점은 중국 텐진 문화중심, 웨이하이점 등이 영업을 중단한 영향으로 영업적자가 대폭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30대 밀레니얼 고객 확보를 위해 적극 나설 예정"이라며 "매출 확대를 위해 해외패션, 새로운 콘텐츠 중심의 체험형 MD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롯데마트는 할인점 업태의 부진 영향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적자 전환했다. 연 매출은 6조3천306억 원으로 전년 동기(6조3천170억 원) 대비 소폭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84억 원에서 무려 395.2% 감소한 248억 원 적자로 돌아섰다. 특히 4분기에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6% 줄어든 1조4천739억 원, 영업손실은 227억 원으로 적자가 대폭 확대됐다.

이 같은 실적은 국내외 점포에서 모두 영업손실을 기록한 영향이 컸다. 특히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해외 기존점 매출은 8.9%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6% 감소했다. 이는 해외점포 감가상각 내용연수 변경에 따른 2019년 감가상각비 증가분이 일시에 반영된 것이 주효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향후 적자 점포는 강력한 구조조정 및 저수익 구조의 사업의 재검토를 진행할 것"이라며 "신선식품 중심의 그로서리 전문몰로 매장 구조를 혁신하고 점포 기반 배송을 도입, 전점 물류기지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자제품 전문점인 하이마트도 지난 한 해 동안 온라인 시장에 치이면서 매출액과 영업익이 감소세를 보였다. 매출은 2.1% 감소한 4천265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무려 41.1% 줄어든 1천99억 원에 그쳤다. 또 국내 가전시장 성장률 둔화로 인해 4분기 매출은 2.5%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52.9% 줄어든 60억 원 수준에 머물렀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올해 오프라인 비효율 점포 11곳의 문을 닫고, 점포 대형화를 통한 점포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자 한다"며 "프리미엄 중심 MD를 강화해 가전과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제안하는 메가스토어와 프리미엄 가전매장을 39개 점 정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슈퍼는 지난해 매출액이 줄어든 데다 영업손실 폭도 더 확대돼 고민에 휩싸였다. 지난해 연 매출액은 5.8% 줄어든 1조8천612억 원에 그쳤으며, 영업손실도 전년 62억 원에서 104억 원으로 늘었다. 또 4분기 동안 오프라인 매장 폐점 및 점포 리뉴얼 작업 등의 영향으로 영업일수가 감소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 줄어든 4천377억 원, 영업손실은 전년(230억 원)보다 늘어난 428억 원을 기록했다.

이에 롯데슈퍼는 올해 적극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직영 사업 적자를 줄이고, 프리미엄급 상품과 일반상품 밸런스를 개선함으로써 수익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또 온라인 물류센터인 프레시센터 자동화, 프리미엄 푸드마켓 확장 등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을 지속 개선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쇼핑 IR 관계자는 "2019년은 전반적인 국내 소비경기 악화와 온·오프라인 시장간의 경쟁이 심화되며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였다"며 "백화점은 국내외 비효율 점포에 대한 선제적인 구조조정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22.3% 신장하는 등 비교적 선방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올해는 백화점, 마트, 슈퍼 등 점포의 수익성 기준으로 추가적인 효율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