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한국건설경영협회 신임 회장 선출

24개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로 선출…2023년 2월까지 활동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가 한국건설경영협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롯데건설은 소공동 롯데호텔 36층 버클리룸에서 열린 '한국건설경영협회 2020 회계연도 정기총회'에서 하 대표이사가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3일 밝혔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지난1992년 출범해 현재 국내 건설업계를 대표하는 24개 대형건설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이 협회는 세계 건설시장의 시대적 요구와 급변하는 건설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건설사업의 발전과 나아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됐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사진=롯데건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창립 이후, 초대 회장에 김정국 현대건설 사장을 비롯해 장영수 대우건설 사장, 허명수 GS건설 사장 등이 회장을 역임해왔다.

이날,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로 선출된 하 대표이사는 오는 2023년 2월까지 3년간 대형건설사들의 수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하 대표이사는 1958년생으로 지난 1983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한 이래 롯데그룹 기획조정실을 거쳐 롯데건설 경영지원본부장과 주택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17년 3월부터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