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가 법을 만드는 곳인가"…추미애 장관에 날세운 진중권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법무부가 법을 만드는 곳이라 착각한 듯하다"는 글과 함께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행정부에서 아예 입법부 역할까지 하려 드네요"라며 "온갖 궤변을 동원해 존재하지도 않는 법을 사실상 새로 제정하려 듭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진 전 교수는 "이게 다 정권에 과잉충성하려다 벌어지는 해프닝일 터인데, 추미애 씨가 본인의 정치적 야심을 위해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면 할수록 정권에는 고스란히 부담으로 돌아갈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면 그럴수록 총선의 구도가 본의 아니게 '비리를 은폐하는 세력' 대 '진실을 밝히는 세력'의 싸움으로 짜이게 되거든요"라며 "이 분은 자살골 넣는 것 외에는 할 줄 아는 게 없나 봅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