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거대 IT기업의 인수합병 조사


반독점법 규제강도 강화…중소기업 인수 과거자료 요청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정부가 거대 IT 기업들의 시장 독식을 막기 위해 기업인수합병(M&A)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있다.

CNBC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연방거래위원회(FTC)는 11일 알파벳,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5개사 과거 기업인수합병 조사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FTC는 거대 IT 기업들이 경쟁사로 성장할만한 중소기업들을 인수해 시장경쟁을 저해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이는 IT 기업들이 M&A로 몸집을 불리며 회사를 성장시켜온 전략에 제동을 걸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FTC는 이 기업들이 2010년부터 2019년말까지 추진했던 인수합병건을 집중적으로 조사한다. 중소기업은 그동안 FTC의 보고대상에서 제외됐으나 이번에 이들 기업의 인수정보도 제출하도록 했다.

FTC가 거대 IT 기업의 인수합병 조사에 나선다

IT 기업의 인수합병 가운데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나 아마존의 홀푸드마켓 인수는 동종업계의 몸집 불리기로 비난을 받았다. 다만 많은 기업들이 기업 인수합병 방식을 통해 신생기술 분야의 주도권 장악에 나설만큼 M&A가 대중화 됐다.

사이먼스 FTC 위원장은 과거자료를 조사해 문제가 있으면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 IT 기업들의 시장쏠림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구글과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의 거대 IT 기업들이 각 분야에서 시장 장악력이 커지며 매출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하지만 이 업체들이 장악한 시장은 경쟁사의 도산으로 시장경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규제기관들이 반독점법 위반 여부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은 법무부와 미국연방거래위원회(FTC)를 비롯해 50개주가 독자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