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韓·美 콘텐츠 회사 지분 투자

스카이댄스·덱스터스튜디오·블라드스튜디오에 지분 투자 및 전략 협업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CJ ENM은 핵심 제작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국내외 유수 콘텐츠 회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발표했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미국 할리우드 제작사 스카이댄스(Skydance Media)와 드라마, 영화 등 글로벌 콘텐츠 공동 제작 및 투자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스카이댄스는 영화 '터미네이터', '6 언더그라운드', '미션임파서블'과 드라마 '그레이스 앤 프랭키', '얼터드 카본' 등을 제작한 글로벌 콘텐츠 회사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금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스카이댄스의 소수지분을 인수했다.

덱스터스튜디오가 제작한 '신과함께'

양사는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이 보유한 지식재산권(IP) 및 스카이댄스의 IP를 기반으로 드라마·영화 등 글로벌 콘텐츠 공동기획·개발제작에 나선다.

CJ ENM은 스카이댄스와의 협업으로 프리미엄 콘텐츠 IP제작 역량을 키우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해 글로벌 진출에 더욱 가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해 11월 넷플릭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데 이어 유력 할리우드 제작사 스카이댄스와도 손을 잡게 됐다.

CJ ENM은 신기술 기반의 콘텐츠 기술력 확보에도 나섰다. CJ ENM은 CG·VFX(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 기업 덱스터스튜디오에 지분투자 계약과 함께 다양한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CJ ENM은 이번 지분투자로 덱스터스튜디오의 2대 주주가 됐다. 드라마, 영화 등을 통해 선보인 CJ ENM의 콘텐츠 기획·제작·투자 역량 및 글로벌 네트워크를 덱스터스튜디오의 독보적 CG·VFX 기술력과 접목해 차별화된 글로벌향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글로벌 진출 가능성이 높은 한국型 블록버스터 IP 제작 역량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CJ ENM은 이를 위해 김용화 감독이 설립한 신생 제작사 블라드스튜디오에도 지분 투자를 했다고 밝혔다. 김용화 감독은 영화 '국가대표', '신과함께 1, 2' 연출을 맡았고, '백두산' 제작으로 연출·제작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허민회 CJ ENM 대표는 "CJ ENM은 국내외 유수 콘텐츠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세계 시장에 통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뛰어난 창작자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글로벌 트렌드 및 신기술에 기반한 글로벌향 대형 IP를 제작함으로써 한국의 문화콘텐츠 사업의 글로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