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래. 쪼맨한 게" 7년후 "뭐래. 여전히 쪼맨한 게"…쌈디의 여전한 팬사랑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래퍼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자신에게 청혼하는 팬을 향해 애정어린 글을 남겨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쌈디는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한 팬과 SNS를 통해 나눈 대화를 캡처해 공개했다.

[아이뉴스24 DB, 쌈디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지난 2013년 한 팬은 사이먼 도미닉에게 "요새 띠동갑이 대세다"라며 프러포즈했다. 이에 쌈디는 "뭐래. 쪼맨한 게"라고 답했다.

팬은 "오빠 나중에 후회할거다. 그러니까 나중에 후회 안하시게 계속 프러포즈하겠다"고 했다. 쌈디의 "언제까지 가나보자"는 말에 이 팬은 "지켜봐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7년 후, 이 팬은 최근 쌈디에게 또 한번 청혼을 했다. 팬은 "오빠 이제 슬슬 저랑 결혼하는 거 어때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쌈디는 인스타그램에 이를 게재한 뒤, "뭐래 여전히 쪼맨한 게"라고 적었다.

평소 쌈디는 훈훈한 외모와 특유의 사투리, 능글맞은 입담으로 여심을 자극해왔다. 이날 프러포즈 거절 역시 특유의 센스와 입담을 발휘하며 많은 여성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정도면 쌈디도 결혼 한번 생각해 줘야 하는거 아니냐", "멘트가 인터넷소설급 설렘", "주변에 사이먼 도미닉 때문에 설렌 사람 많았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