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누 아이프 애리조나주립대 총장고문, 한양사이버대 방문…"혁신 공유"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한양사이버대학교(총장 김우승)는 미국 애리조나주립대학(ASU)의 미누 아이프(Minu Ipe) 총장고문이 한양사이버대학교를 방문해, 교무위원과 행정부서 팀장과 함께 ASU의 교육적 혁신 사례에 대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고 밝혔다.

미누 아이프 교수는 “ASU의 혁신의 배경은 ‘위기’로부터 비롯되었다”라고 설명하며 “혁신을 위해서 모든 구성원들의 마인드 세팅을 위해 대학의 헌장을 제정, 각 구성원들이 이를 기반으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양사이버대학교 김우승 총장(앞줄 오른쪽 여섯번째)과 김성제 부총장(앞줄 왼쪽 세 번째)를 비롯한 학교 관계자들과 애리조나주립대학교 미누 아이프(Minu Ipe) 총장고문(왼쪽 네 번째)이 사례 발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양사이버대학교]

ASU 헌장은 ‘포용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다리 역할’, ‘대학 구성원들 간 활발한 의사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미누 아이프 교수는 “포용성은 등록금 등의 사유로 대학을 다닐 여력이 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대학의 문을 개방, ASU가 보유하고 있는 교육콘텐츠를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학의 연구가 지역사회, 세계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낼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 년에 두 차례씩 교내 구성원들과 활발한 의사소통을 통하여 학교 내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양사이버대학교 김성제 부총장은 “그동안 본교 학생들에게 더 나은 학사관리시스템을 제공하고자 작년에 ASU를 직접 방문하였고, 이후에도 끊임없는 논의와 토론을 했었는데, 이번 혁신사례를 각 구성원들에게 공유하면서, 더욱 발전된 시스템을 학생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방법으로 발전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향후 한양사이버대학교와 애리조나주립대학은 학사관리시스템과 관련하여 전문가를 파견하는 등 학교 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가기로 했다.

애리조나주립대학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는 주립 대학교로, 매우 왕성한 연구 활동을 인정받는 연구 중심 대학이다. 2015년 기준 최상위권 미국 대학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장 혁신적인 발전을 이뤄 나가는 28개 대학’중 1위로 뽑히면서 스탠포드대학(2위)와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 3위)를 앞질렀다. 이 대학은 현재 한양사이버대학교에서 2019년 9월부터 도입한 캔버스 시스템을 도입, 운용하면서 전 세계 약 5만 명의 학생들에게 선진화된 학사관리시스템(EdPlus)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국내 최대 한양사이버대학교는 오는 2월14일까지 2020학년도 1학기 2차 신·편입생 모집을 실시하고 있다. 한양사이버대학교 입학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