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의 마지막 시험대 '서울 종로'…운명은?


'정치 1번지'서 이낙연과 맞대결…쉽지 않은 선거 될 듯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기로 결심을 굳히면서 사실상 마지막 시험대에 올랐다.

종로는 선거 때마다 정치권 안팎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지역구다. 청와대와 정부종합청사가 위치해 있으며, 이 지역 출신 국회의원 가운데 3명(윤보선·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을 지냈다. 국회의장, 국무총리 등 거물급 정치인들도 거쳐갔다.

종로가 '대한민국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이자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전 총리가 더불어민주당 간판으로 출사표를 던지기까지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어느 때보다 뚜렷해진 종로의 상징성은 황 대표에게 부담이다. 어떤 결과가 나오느냐에 따라 정치적 명운이 크게 갈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황 대표가 이 전 총리에 맞서 승리할 경우 원내 입성에 성공하면서 당내 입지를 탄탄하게 다질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쉽지 않은 선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가상대결을 전제로 한 일부 여론조사에서 황 대표가 이 전 총리에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황 대표가 종로 후보로서 선거운동을 펼치는 동시에 당 대표로서 전체 선거를 진두지휘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 역대 총선에서 당 대표들이 대부분 비례대표 출마를 택한 이유이기도 하다.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황 대표는 종로 출마라는 승부수를 던졌다. 한국당에게 험지인 종로에 뛰어들면서 당내 험지 출마론에 힘이 실리는 등 초반 평가는 긍정적이다. 다만 황 대표가 지역구 선택 과정에서 고심을 거듭하다 공천관리위원회의 압력에 떠밀려 결단한 것처럼 비쳐진 점은 얼룩으로 남았다.

선거 과정도 녹록지 않다. 당장 이정현 전 의원이 무소속으로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선언, 보수 표 분산 우려가 흘러나온다.

황 대표가 종로 선거에서 패배할 경우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다만 종로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체 선거에서 한국당이 선전할 경우 타격이 작아질 가능성은 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