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중앙일보 현직서 직행은 유감"

중앙일보-jTBC 노조 유감 성명…"현직 언론인의 나쁜 기록 이어갔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중앙일보-jTBC 노동조합은 6일 성명을 발표하고 강민석 전 중앙일보 부국장이 퇴사 즉시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된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중앙일보-jTBC 노조는 '청와대 대변인 임명에 유감을 표한다'는 제목의 성명에서 "청와대가 6일 강민석 전 중앙일보 부국장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지난달 31일 언론에 내정 사실이 보도된 뒤 이틀 만에 사직서를 낸 그였다. 그러곤 또다시 나흘 만에 ‘대통령의 입’이 됐으니 사실상 중앙일보 편집국을 나서자마자 청와대 여민관의 문턱을 넘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부장과 정치에디터를 거쳐 우리 신문의 정치 분야를 담당하는 콘텐트제작에디터로 일하던 그가 잠시간의 냉각기도 없이 곧바로 청와대 직원이 됐기에 우리는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중앙일보 윤리강령은 정치적 중립과 공사의 구분, 정치 활동 금지를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며 "중앙일보라는 신뢰자본이 강 전 부국장의 사적 행보에 쓰였다는 점에서 우리는 선배이자 동료였던 그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강민석 신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

성명은 끝으로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사의 기자를 대변인으로 기용했다고해서 후배 기자의 펜 끝이 무뎌질 것이란 오판은 금물"이라며 "이번 인사는 현직 언론인의 청와대 직행이라는 나쁜 기록을 이어갔다. 우리는 청와대가 언론과 권력의 건강한 긴장 관계를 해쳤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걸 분명하게 밝힌다"고 덧붙였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