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속진단제 등 신종 코로나 긴급대응연구 추진


과기부-행안부-질본, 신종 코로나 긴급대응 R&D 4개 과제 선정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응해 신속진단제 개발 등 4개 과제를 긴급대응 R&D로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따라 과기부와 질본이 협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신속진단제(Rapid Kit) 개발 ▲인공지능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재창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해도 평가를 위한 바이러스 특성 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역학 정보 및 자원 수집·제공 등을 긴급현안으로 선정하고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 R&D'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는 예기치 못한 다양한 재난안전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과기정통부-행안부 공동 R&D사업으로, 과제 기획부터 착수까지 걸리는 기간을 최소화해 신속한 연구개발 착수가 가능하도록 한 긴급대응연구체계다. 긴급대응연구로 선정되면 과제별로 연2억5천만원 내외, 현안에 따라 최대 2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신속진단제 개발'은 면역학적 반응 원리를 기반으로 진단검체 전처리, 항원 진단기술, 시약개발 및 임상학적 성능평가 등 방역 현장에서 보다 신속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인공지능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재창출'은 현재 다른 질환의 치료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기존 치료제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인공지능을 활용해 신속히 선별, 시급히 치료제를 확보하기 위한 과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해도 평가를 위한 바이러스 특성 연구'는 바이러스의 성장특성, 병원성·감염력, 항원성·면역력 등 고유 특성을 분석해 방역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조기에 제공하고, 감염환자의 처치 및 향후 치료제 개발 등에 활용하도록 하기 위한 과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역학 정보 및 자원 수집·제공 연구'는 국내·외 발생 지역(아시아 중심)의 감염 발생률 및 분포율을 분석·예측하고, 해외 바이러스 R&D 네트워크를 활용해 관련 자원을 수집·제공, 방역당국의 적절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과제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오늘(6일)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를 개최해 4개 과제를 확정하고, 공고 기간을 단축하는 등의 신속한 절차를 통해 2월 중 연구기관과 연구책임자를 선정, 과제에 착수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나라 과학기술 역량을 총체적으로 활용해 필요한 기술들을 신속히 개발하는 동시에,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현장에 공급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